교대근무자들을 위한 수면 관리, 그 비법은?

Nov 01, 2023
교대근무자들을 위한 수면 관리, 그 비법은?

간호사, 보안 업체 요원, 소방관, 택배 기사, 버스 운전사… 이 직업들의 공통점이 뭘까요? 바로 ‘교대 근무자’라는 것입니다. 이 교대근무라는 것은 일반 사람들과 다른 생활루틴을 가지고 생활해야 해서 그 만큼 수면에 많은 영향을 미칠텐데요,

밤에 일하고 낮에 잠들어야 하는 이 직업들은 어떤 점이 힘들고, 또 어떻게 수면 관리를 해야 좋은지 한 번 알아볼까요?

첫 내용 들어가기!

교대근무자란 어려운 말 같지만 우리 일상 곳곳에 있습니다. 운전자, 경비원, 보안업체 직원, 소방관, 경찰공무원, 택배기사, 간호사 등 다양한 분들이 교대근무자에 해당하는데요, 오늘은 이러한 분들이 어떻게 수면을 관리하고 건강을 지킬 수 있는지 말해보려고 합니다.

교대근무자란?

교대근무자란 일상적인 근무시간(오전 7:30~에서 오후 6:00)을 벗어난 시간에 일하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결국 야간 근무자와 비슷한 말인데요, 최근에는 소방관, 의료진 등 외에도 택배 기사 등 다양한 직업군이 늘면서 교대 근무자의 숫자가 더 늘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교대근무가 수면에 미치는 영향

교대근무는 기본적으로 밤에 일하고 낮에 자야 해서 밤낮이 바뀌게 됩니다. 그래서 자야할 때 잠이오지 않고, 일해야 할 때 잠이 오는 현상이 일어나게 되고, 결국 수면부족 현상이 일어나게 됩니다.

또한 밤낮이 바뀌면 불면증같은 수면 장애는 물론이고 생체리듬이 교란되기 때문에 여러 질병이 유발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교대근무자의 수면관리 비법 방출!

교대근무를 설 때, 수면관리를 해야 한다면 빛을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밤에 일을 할 때는 낮인 것 처럼 빛을 밝게 하고, 낮에 잠을 취할 때는 빛을 차단해서 우리 몸이 밤이라고 인식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사실은 야간에 잠을 자기 위해서는 정책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야간근무자들에게 쉴 곳을 마련해주고 30분 정도는 휴식시간을 제공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요약

교대근무자란 일상적인 근무시간(오전 7:30~에서 오후 6:00)을 벗어난 시간에 일하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결국 야간 근무자와 비슷한 말인데요, 교대근무는 기본적으로 밤에 일하고 낮에 자야 해서 밤낮이 바뀌게 됩니다. 밤낮이 바뀌면 불면증같은 수면 장애는 물론이고 생체리듬이 교란되기 때문에 여러 질병이 유발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교대근무자분들이 수면관리를 해야 한다면 빛을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밤에 일을 할 때는 낮인 것 처럼 빛을 밝게 하고, 낮에 잠을 취할 때는 빛을 차단해서 우리 몸이 밤이라고 인식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사실은 야간에 잠을 자기 위해서는 정책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야간근무자들에게 쉴 곳을 마련해주고 30분 정도는 휴식시간을 제공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출처 : YouTube "의학채널 비온뒤"

https://www.youtube.com/watch?v=8Xif-Q5aFmM&t=2474s

Share article
Subscribe Newsletter
Stay connected for the latest news and insights.
RSSPowered by inblog